“바이든 정부, 2월 중순부터 북과 물밑 접촉 시도” [로이터]

바이든 미국 정부가 최근 북한과 물밑 접촉을 시도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3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정부 고위당국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 당국자는 “2월 중순부터 뉴욕을 포함한 몇몇 채널을 통해” 북한 정부와 접촉하려 했으나 “아직까지 우리는 북한측으로부터 어떠한 답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뉴욕’채널은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와 미국 국무부 간 연락채널을 말한다.

‘미국 정부 고위당국자’는 “미국이 여러 차례 관여 시도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정부 말기부터 1년 넘게 북·미 간에 적극적인 대화가 없었던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로이터통신>은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에 확인을 요청했으나 답을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한편, 12일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부 장관의 한·일 순방 관련 브리핑에서, 성김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대행은 “언제까지 (대북정책) 검토를 끝낸다는 정해진 시간표는 없으나 우리는 신속하게 작업하고 있으며, 앞으로 몇 주 내에 검토를 끝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 통일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