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미소보살’ 환수 결국 무산, 남 “42억 제시”- 일 “150억 내라”

우리문화재 환수를 놓고 흥정하다 포기하는 나라의 현주소가 어디인가?

11일자 아시아경제에 따르면 7세기 백제 미술의 걸작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일명 백제미소보살)’ 환수가 일본 소장자의 무리한 가격 요구로 사실상 무산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이병훈(광주광역시 동구남구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문화재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문화재청은 매입 가격 문제로 협상이 결렬된 2018년 이후 백제미소보살 환수 절차를 중단했다.

백제미소보살은 1907년에 두 점이 발견되었고, 한 점은 국보 제293호로 현재 국립부여박물관에 소장 중이다. 다른 한 점은 당시 일본 헌병대에 의해 압수됐었다. 이후 일본인 수집가 이치다 지로가 경배로 사들였고 일본으로 반출됐다.

학계에선 일본으로 반출된 백제미소보살이 국내에 남아있는 국보 제293호보다 예술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국립중앙박물관과 문화재청은 일본에 있는 백제미소 보살 환수를 위해 감정가를 반영하여 환수 금액 42억 원을 제시했다. 하지만 일본 소장자 측은 약 150억 원을 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문화재청이 감정가 42억 원 이상은 집행할 수 없다고 입장을 밝히고 있어, 사실상 환수 협상은 중단된 상태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충남도에서는 ‘백제미소보살’ 등 국외 문화재 환수를 위한 지원 조례 제정을 통해 올해 예산 10억 원을 편성했고, 내년부터 3년간 60억 원의 기금을 조성할 계획”이라며 “부여군에서도 국민 성금 등을 통해 38억 원을 모금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외에 있는 많은 우리 문화재들이 고국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문화재청, 국립박물관의 적극 행정이 필요하다”라고 했다.

국회 소재문화재재단은 2020년 4월 1일 기준으로 국외에 있는 한국 문화재는 21개국에 19만3136점이라고 발표했다. 국가별로는 일본 8만1889점(42.40%), 미국 5만3141점(27.52%), 중국 1만2984점(6.72%), 독일 1만2113점(6.27%) 등이다.

출처: 아시아경제

Leave a Reply